사건사고(당시 신문기사)/폭발 6

폭발사고로 2명이 사망(1962년)

김포군 내에서 지난 11일 하룻동안에 2건의 폭발물 사고가 발생하여 2명이 사망했다. 1. 11일 상오 7시경 월곡면 용강리 35 황감용(31)씨의 4남 충주(15)군은 부락 뒷산에서 32밀리 로케트 탄을 주워 장난하다 폭발사망했다. 2. 상오 10시경 월곡면 용정리 00부대 탄약고 서쪽 1백미터 떨어진곳에서 나무를 하던 이갑출(40)씨는 로케트 탄을 주워 포탄에 붙은 알미늄을 떼려고 쇠망치로 때리는순간 포탄이 폭발 사망했다. -경향신문 1962년 5월 18일

김포군하고물상에서 포탄폭발(1957년)

불발된 포탄이 폭발되어 3명이 사망하고 5명이 중상을 입은 사고가 또 발생하였다. 즉 9일 상오 8시 20분경 경기도 김포군 양동면 염창리에 있는 엄종철(35)씨가 경영하는 고물상에는 육군 제 9705부대 소속 이인철(27)상사가 불발된 105미리 야포탄 한개를 가지고 와서 화약을 빼려고 뇌관을 건드리다가 폭발되는 바람에 이 상사는 현장에서 즉사하고 7명이 각기 1개월 이상의 치료를 요하는 중상을 입었는데 얼마 있다가 이석조(26)나 종철 양씨도 사망하고 엄두호(13), 엄화다(5), 윤초이(24)외 2명은 현재 영등포시립병원에 입원중이라 한다. -조선일보 1957년 5월 11일

지뢰폭발로 사망(1956년)

요즈음 각처에서 폭발물 사고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는 이때 당지 강원도 고성군 거진면 송강리에서도 지뢰폭발 사건이 발생하였다. 지난 2일 오전 11시 반 경 당지에서는 전기 주소에 있는 서재성(54/농업)씨의 삼남 윤호(19/농업)군이 퇴비 증산을 위해 풀을 베러갔다가 지뢰의 폭발로 오른쪽 다리가 절단되어 즉시 속초에 있는 병원에서 치료한 바 약 8시간 후에 절명하였다 한다. -조선일보 1956년 8월 9일

장항제련소 폭발(1947년)

남조선 유일의 제련소인 충남 장항제련소가 폭발하야 10여명의 사상자를 내었다 한다. 상무부장 발표에 의하면 11월 22일 오전 2시 반 장항제련소가 폭발하야 사망 1명 중상 4명 경상 6명을 내는 불상사가 발생하얐는데 원인은 목하 조사중이라 한다. 그런데 폭발 발생은 냉수통관이 파열하여 금은 등을 포함한 용해한 아류산염에 수분이 들어 폭발의 유인이 되었다고 하는데 용해한 금속이 튀는 바람에 사상자를 내는 동시에 화재가 발생하였는데 조선인 직원과 미인고문 아-써- 소좌의 민속한 활동으로 즉시 진화하였다 한다. -경향신문 1947년 11월 2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