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당시 신문기사)/사형 집행

최후까지 태연(1948년)

Lucidity1986 2022. 5. 31. 02:39

관련재판 : lucidity.co.kr/1728

 

박대령 살해범에 대한 사형집행은 기보한 바와 같이 재판관으로부터 문중위 등 4명에게 사형언도가 있었으나 23일 집행즉전에 일등상사 신상우와 하사 배경용은 특사로 감형되었고 남어지 문상길, 손선호 양 명만은 이날 수색 어느 산골작이에서 각각 총살형이 집행되였다.

총살 전후 양인의 태도는 매우 태연한 인상이였다. 집행관이 총살집행을 선언한 다음 암살을 지휘햇다는 문중위 더러 담배한대를 주며 "할말 없느냐" 무르니 조용하나 열있는 어조로

"23세를 최후로 아모일도 못하고 감이 유감입니다. 조선사람으로서 민족의 비애를 깨닷고 XX의 XX를 받아 민족을 XX하는 군대가 되지말기를 바람니다"

고 최후의 한마디를 남기자 힌수건으로 눈을 가리우고 심장부에 검은표식을 부첫다.

이윽고 10메터 앞에 세운 형틀말둑으로 조용히 거러가 두팔을 뒤로 이운다음 집행관의 '쏘앗' 소리와 동시에 다섰사람의 일제사격이 문중위 심장부 검은표식에 집중되였었다.

약 1분 후 문중위 고개가 왼편으로 슬몃이 기우러질뿐 조용한 죽엄이였다. 다음 시체를 것에 담아 내오는 그길로 하수인 손이 시체에 목례를 하면서 형틀로 거슬러갔다. 마즈막으로 군가를 힘차게 부른다음 눈을 가리우니 "오 하나님이시여 민족을 위하여 싸우는 국방군이 되게 하여주십소서' 하고 기도를 올렷다.

이것이 마즈막 한마디였다.

-조선일보 1948년 9월 2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