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건사고(당시 신문기사)/폭행(치사 포함)

술취한 사병이 민간인을 치사(1959년)

by Lucidity1986 2022. 5. 29.
728x90

부대를 무단 이탈한 군인이 술에 만취되어 기분이 나쁘다 그래서 '문고리쇠'로 민간인을 무수 구타하여 죽여버린 사건이 발생했다.

13일 하오 서울지방법원에서는 술먹다 매맞아 죽은 이의익(36=서울 영등포동 7가 139)씨의 시체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하였는데 동 사건은 12일 밤 12시경 부대에서 취침하여야 할 203 병기대대 소속 심우섭(29)하사가 부대를 무단이탈하여 인근에 있는 민간인 이의성씨 집에 가서 동네 민간인 5명과 약주 다섯되를 마시고 만취된 골에 기분나쁘다고 하면서 문고리쇠를 뽑아들고 전기 이씨를 무수히 구타하여 급기야는 사망케 하였던 것이라고 한다.

한편 피의자 심 하사는 육군 제 15범죄수사대에 구속되었으며 수사대에서는 이씨의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서 죽은 시체를 압수하려는 것이다.

-조선일보 1959년 1월 14일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