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선왕조실록/기타

청차 이일선이 군량을 보내줄 것을 요구하여 이에 따르다.

by Lucidity1986 2022. 7. 31.
728x90

청차(淸差) 이일선(李一善)이 칙서를 가지고 나왔는데, 영의정 정태화 등이 상(효종)에게 교영(郊迎)할 것을 권하니, 승지 서원리(徐元履)도 그 말에 적극 찬동하였다. 상이 서교(西郊)에 나아가서 맞이하고 희정당(熙政堂)에서 접견하였다. 일선이 말하기를,

"대국(청)이 군병을 동원하여 나선(羅禪:러시아)을 토벌하려는데, 군량이 매우 부족합니다. 본국에서도 군병을 도와 주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본국에서 다섯 달 치의 군량을 보내 주시오."

하니 상이 이르기를,

"적의 형세는 어떠하오?"

하자 일선이 말하기를,

"적병은 1천여 명에 지나지 않는다고 하나, 저희들이 이처럼 달려오게 된 것은 북로(北路)에 비축한 것이 없음을 염려한 나머지, 내지(內地)의 곡물을 수송하여 군량을 이어대주려고 하기 때문입니다."

하니 상이 이르기를,

"먼 지역에 군량을 운송하자면 형세상 매우 어렵기는 하겠으나, 어찌 요구에 응하지 않을 수 있겠소."

하였다.

효종 9년(1658년) 3월 3일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