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건사고(당시 신문기사)/폭행(치사 포함)

상관의 매 맞고 절명(1963년)

by Lucidity1986 2022. 5. 30.
728x90

지난 3일 현역 육군 중위가 통근차 운행을 거부한 운전병(상병)을 '명령불복종'이라 하여 구타치사케 한 사건이 21일 사망자의 친형 김언수(36=경북 상주군 상주읍 서문동 46)씨에 의해 밝혀였다.

김씨에 의하면, 지난 3일 새벽 5시쯤 육군 제213 건설공병대대 식당앞에서 본부중대부관 이현식(29)중위가 통근차 '스리쿼터' 운전병 김태수(25)상병에게 "급한일로 차를 타고가야겠다"고 했으나 김상병은 "수송과장의 명령 없이는 통근차량을 운행할 수 없다"고 하자 주먹으로 구타, 졸도 사망케 한 것이라 한다.

김상병의 사인은 4일 제5육군병원에서 '뇌출혈'로 진단이 내렸고 시체는 5일 유족에게 인계, 부대안에서 간략한 장례식을 치르고 화장했다 한다.

가해자 이중위는 제17범죄수사대에 살인 혐의로 구속되어 군재에 계류중이다.

피해자 친형 김언수씨의 말 = 매맞아 죽은 동생을 생각하면 억울하다. 내년 4월이면 제대할 아이였다.

육군 제213건설공병대대 부대장 한인석 소령 = 이미 이 사건은 군관계에 넘어갔으니 나로선 말할 수 없다.

-동아일보 1963년 8월 22일

 

주 : 스리쿼터는 흔히 닷지라고 불리는 1 1/4톤 차량입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