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건사고(당시 신문기사)/날씨

폭염과 일사병에 청년 근농가 횡사(1939년)

by Lucidity1986 2022. 6. 13.
728x90
연일 100도(*화씨, 약 37.8도)에 오르는 폭서로 말미암아 모범청년 근농가가 일사병으로 죽은 사실

함안 영흥군 순령면 신정리 장성삼(28)씨는 진실한 청년 근농가로서 부근에서 항상 칭찬을 밧고 잇던터로 북조선에 한발이 게속하여 논물에 고심하고잇는때이라 밤이고 나지고 쉬지안코 매일과가치 논에서 논물보기에 여념이업섯다는데 21일 오후 2시부터 동 5시사이에 동면 소라리 논뚜럭에서 폭서와 굼주림으로 말미아마 일사병에 걸려 죽어버리고 말엇다 한다

-조선일보 1939년 7월 24일

댓글0